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김병우 교육감 "원격수업 부족함 등교수업 통해 채워야""학교는 공동체성 지난 민주시민 양성이 목적"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은 22일 "학교는 지식 습득만이 아니라 공동체성을 지닌 민주 시민을 양성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원격수업의 부족함을 등교수업을 통해 채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열린 간부회의에서 "고3 학생이 처음 등교수업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두 달여의 기다림 끝에 조심스럽게 일상으로 복귀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랜만에 보는 학생들의 얼굴이 환하고 밝아서 마음이 놓였다"라며 "아직 이태원 사태 이후 감염 확산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남아 있지만, 그동안 아이들을 맞을 준비를 빈틈없이 했고, 방역 당국의 촘촘한 지원과 지역사회와 연대도 탄탄하기에 이 어려움을 잘 극복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온라인 개학이 학교 교육을 온전히 대체할 수 없다"라며 "학생들이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사회성을 키우고 전인적인 성장을 해 가는 과정, 공동체성과 소통 능력을 기르며 성숙한 인간으로 성장시키는 것이 학교의 역할과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 다시 돌아가기는 어렵겠지만, 아이들이 바라는 소중한 꿈이 조금이라도 빨리 이뤄지도록 방역 안전망을 더욱 탄탄히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가 바꾸어 놓은 새로운 생활방식과 사회구조의 변화를 반영한 학교지원, 학교혁신, 지역과의 소통 방법 모색도 주문했다.

김 교육감은 "사회가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로 나뉘면서 생활방식이나 사회구조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고 있다"라며 "인류사적 전환의 시대를 맞아 교육의 지향도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이야기해야 할 때"라고 했다.

더불어 "그동안 추진해 왔던 일상의 업무를 넘어 시대를 반영한 학교지원과 혁신학교를 넘어선 학교의 혁신, 마을과 함께 학교 울타리 안팎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길을 찾아가자"라고 했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