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국감> 중앙선관위 교육훈련 고위직 집중…전문인력 성장 기회 박탈선관위 교육훈련자 중 5급 이상 고위직 비율 87%
고위직 교육훈련비 총 32억여원, 6급 이하 1,600여만원에 불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실시하고 있는 국내외 교육훈련이 5급 이상 고위직에 집중되어 있어 하위직급과 심각한 교육불평등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사진)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국내외 교육훈련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교육훈련을 받은 연수자 328명 중 5급 이상 고위직이 285명으로 전체의 약 87%를 차지하고 교육훈련비는 32억 1,825만원이 지원됐다고 22일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업무 관련 학과의 대학원에 진학하는 직원 대상으로 등록금을 지원과 교육훈련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법학연구소·한국외대 등 훈련기관에 전문분야 연구 및 교육을 위해 매년 10명 이상 파견을 보내고 있다.

또한, 미국·영국·호주·일본 등에서 직무훈련 1년, 학위과정은 2년간 실시하고 선관위가 체제비를 포함한 훈련비를 지원하고 있다.

중앙선관위의 국내외 교육훈련은 3급 이상만 지원할 수 있는 직무훈련 과정을 제외하고 선발기준에 직급의 제한이 없으나 지난 5년 동안 국내 교육훈련자 286명 중 6급 이하는 15%인 43명에 불과했고 국외 교육훈련은 6급 이하가 단 한 명도 없어 훈련이 고위직에 집중되어 있는 상황이다. 

교육훈련비도 고위직이 총 32억원을 사용하는 동안 하위직급은 1,665만 7천 원을 사용해 훈련비 차이도 192배에 달한다.

선관위가 올해 실시한 ‘조직문화 진단’ 결과 ▲직원들에 대한 발전 기회 제공 ▲조직과 업무에 대한 자부심이 6급 이하 실무자들로부터 낮은 점수를 받아 하위직급 직원들의 부정적 평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호선 의원은 “선관위가 고위직 훈련에만 치중해 선거전문 인력 양성을 등한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으며 “국내외 교육훈련을 전 직급이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선거전문 인력으로 성장할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