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음성군
대소면 새마을회, 소석리 뽕나무농장 ‘일손돕기’
(사진제공=음성군청)

대소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김영찬)와 새마을부녀회(회장 안교분)는 지난 2일 봄철 농번기를 맞아 대소면 소석리에 위치한 뽕나무 농장을 찾아 생산적 일손봉사를 실시했다.

이날 참여한 봉사자 20명은 흙 올리기, 전지작업 등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일손을 지원받은 농가주 “예년보다 빨라진 개화시기에 일손을 구하지 못해 당황스러웠는데, 적기에 일손을 지원받은 덕분에 작업을 마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영찬 · 안교분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인력수급이 어려울 때 지역 농민을 도울 수 있게 되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활동하겠다”며 뜻을 같이 했다.

현연호 대소면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에 힘이 되어준 새마을 회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 발전을 위하여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