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숨은 감염 너무 많다…정부 “전국 보건소 누구나 무료검사로 변경”증상유무·역학관계 상관없이…전국 보건소, 임시선별검사소 기능 수행
4차 유행 고리 끊기 조치…당국 “검사 접근성 높아질 것”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뉴스1

정부가 전국 모든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증상유무 등과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개별접촉 확진자 비중이 커, 숨은 감염자가 상당히 많을 것으로 관측되고 비수도권도 최근 확산세가 커지고 있어서다. 정부는 4차 유행이 본격화되기 전에 최대한 감염자를 추리겠다는 복안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빠른 시일 내로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공문을 발송하고, 지침을 개정해 모든 보건소에서 무료로 검사를 받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검사는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수도권에 주로 위치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받을 수 있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경우 거리두기 단계나 지역, 증상유무, 역학적 상황 등 사례정의에 따라 검사가 진행된다.

임시선별검사소는 이 같은 사례정의와 무관하게 본인이 필요하면 검사가 가능하다.

따라서 정부의 이번 조치는 전국의 모든 보건소를 임시선별검사소화 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윤태호 반장은 "앞으로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의 기능적 차이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며 "무증상자의 경우 비수도권에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가더라도 검사를 받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는데, 검사 접근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출처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