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화이자 2차 교차접종 후 이상반응 … 음성경찰서 50대 경찰관 사망1차 AZ백신 이어 교차접종…'식욕부진·메스꺼움' 호소
병원치료 받던 중 사망…당국 "역학조사 결과 나와봐야"
/뉴스1DB

충북 음성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병원치료를 받다가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4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2차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이 나타나 서울 모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경찰관 A씨(57)가 지난 11일 사망했다.

A씨는 지난 5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한 뒤 2차로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 접종자다.

그는 2차 접종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부터 식욕부진과 메스꺼움 등 이상반응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충북대병원 혈액종양내과에 입원해 약 4주간 치료를 받고 회복해 일상으로 복귀했다.

하지만 근래 건강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하면서 서울지역 한 종합병원에 입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유족 측은 A씨가 '생전 기저질환이 없었고, 건강했다'고 보건당국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과 A씨 사망 사이에 인과 관계를 파악을 위해 부검을 비롯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A씨 사망이 백신 접종과 연관이 있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