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행정
<6·1지선> 음성군의회 가선거구, 7명 각축 … 김동연 변수 ‘안갯속’
(위, 왼쪽부터) 곽상선 음성읍주민자치위원장, 김춘빈 민주당 충북도당 혁신도시발전특위 위원장, 서형석 음성군의회 의원, 서효석 음성군의회 의원 (아래, 왼쪽부터) 박흥식 BBS충북연맹 음성군지회장, 신이섭 원남어린이집 원장, 안해성 음성군의회 의원.(가나다 순)

2022년 6월 1일 실시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8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음성지역 선거 출마자들의 윤곽도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앞서 본사는 지난 6월부터 한 달에 걸쳐 음성군수, 충북도의원, 음성군의원 출마 예상자들의 명단을 보도한 바 있다.

그런데 이후 출마의사를 접는 인사가 있는 반면, 새로운 인사들의 이름이 속속 거론되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음성군의회 출마예상자는 가선거구 7명(1명 유동적), 나선거구 11명(2명 유동적), 다선거구가 3명이다.

그러나 이번 지방선거는 앞서 3월 9일 치러지는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큰 변수로 작용될 전망이다.

특히 제3지대를 지향하고 있는 지역출신 김동연 전 부총리가 창당을 할 경우, 정치지형이 변하면서 음성지역 선거 구도에 요동이 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오는 24일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하고, 다음 달 신당 창당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때문에 아직까지는 전면에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김동연 신당에 참여하는 인사들의 지역선거 출마러시도 가시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역정치인들의 합종연횡이 시작될 수도 있다.

지역정가 풍향계가 한 치 앞을 볼 수 없는 안갯속 형국이다./편집자주

정당 및 가나다 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음성지역은 음성군수를 비롯 충북도의회 2명, 음성군의회 8명(비례대표 포함)을 선출한다.

먼저 3명을 선출하는 음성군의회 가선거구(음성읍 · 맹동면 · 원남면 · 소이면)의 출마 예상자들이다.

음성군의회 가선거구는 지난 2018년 6·13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2명, 자유한국당 2명, 바른미래당 2명, 무소속 4명 등 총 10명의 후보가 격전을 치른 끝에, 민주당 2명, 자유한국당에서 1명이 당선됐다.

당시 양당은 당선 가능성과 표 분산을 막기 위해 경선을 통해 최종 2명의 후보로 압축했다. 이번 선거에서도 그 기조가 유지될지 여부는 현재로선 미지수다.

이번 선거에는 서형석, 서효석, 안해성 등 3명의 현역의원이 재출마 의사를 굳힌 가운데, 민주당에는 곽상선 음성읍주민자치위원장이 최종 결심을 앞두고 있고, 김춘빈 혁신도시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새롭게 합류했다.

국민의힘에는 박흥식 BBS충북연맹 음성군지회장과 신이섭 원남어린이집 원장이 공천경쟁에 뛰어 든 상태이다.

이 밖에 A씨, B씨 등의 이름이 자천타천 물망에 오르고 있으나, 최종 출마의사는 아직까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은 김동연 신당에 참여한 후, 최종 출마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음성타임즈는 앞으로 음성군의회 나·다선거구, 충북도의회 제1·2 선거구, 음성군수 출마 예상자들의 면면을 차례로 추가 보도할 예정이다.

고병택 기자  estimes114@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