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행정
<6·1지선> 음성군의회 다선거구, 현역 2명 재출마…서대석 ‘도전장’
(왼쪽부터) (사)음성환경지킴이협회 서대석 회장, 최용락 음성군의회 의원, 김영호 음성군의회 의원(가나다순)

2022년 6월 1일 실시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8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음성지역 선거 출마자들의 윤곽도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앞서 본사는 지난 6월부터 한 달에 걸쳐 음성군수, 충북도의원, 음성군의원 출마 예상자들의 명단을 보도한 바 있다.

그런데 이후 출마의사를 접는 인사가 있는 반면, 새로운 인사들의 이름이 속속 거론되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음성군의회 출마예상자는 가선거구 7명(1명 유동적), 나선거구 11명(2명 유동적), 다선거구가 3명이다.

그러나 이번 지방선거는 앞서 3월 9일 치러지는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큰 변수로 작용될 전망이다.

특히 제3지대를 지향하고 있는 지역출신 김동연 전 부총리가 창당을 할 경우, 정치지형이 변하면서 음성지역 선거구도에 요동이 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오는 24일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하고, 다음 달 신당 창당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때문에 아직까지는 전면에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김동연 신당에 참여하는 인사들의 지역선거 출마러시도 가시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역정치인들의 합종연횡이 시작될 수도 있다.

지역정가 풍향계가 한 치 앞을 볼 수 없는 안갯속 형국이다./편집자주

정당 및 가나다순.

2명을 선출하는 음성군의회 다선거구(대소면 · 삼성면)의 경우, 현재까지 3명의 출마가 예상되고 있다. 

지난 6월 명단에 올랐던 정의당 오영훈 충북도당 사무처장은 음성군수 선거 출마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음성군의회 다선거구는 지난 2018년 6·13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2명, 자유한국당 1명, 정의당 1명, 무소속 1명 등 총 5명의 후보가 격전을 치른 끝에, 민주당 최용락 후보, 자유한국당 김영호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이번 선거에는 김영호, 최용락 등 2명의 현역의원이 재출마 의사를 굳힌 가운데, 민주당에서는 (사)음성환경지킴이협회 서대석 회장이 도전장을 던졌다. 

국민의힘에는 현재까지는 김영호 의원 외에 뚜렷한 인사가 거론되지 않고 있다.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전략적으로 1명의 후보를 단독공천했던 기조가 이번에도 유지될지 관심사다.

이 밖에 E씨 등 1명의 이름이 자천타천 물망에 오르고 있으나, 최종 출마의사는 아직까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음성타임즈는 앞으로 음성군의회 충북도의회 제1·2 선거구, 음성군수 출마 예상자들의 면면을 차례로 추가 보도할 예정이다.

 

고병택 기자  estimes114@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