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라이프 인물
77세 대학 신입생, 대소면 손수춘씨, “우리 사회는 복지가 문제”음성군 대소면 손수춘씨 극동대 사회복지학과 합격
"사회복지는 나와 내 이웃의 삶을 나아지게 하는 일"
극동대학교에 '배움엔 나이가 없다'는 말을 몸소 실천한 신입생이 있어 화제다. 77세 손수춘씨.(극동대 제공)/뉴스1DB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에 대학생이 된 전직 사업가가 복지 문제를 우리 사회 최대 현안으로 꼽았다.

17일 극동대학교는 77세의 손수춘씨가 2022학년도 수시모집 전형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충북 음성군 대소면에 사는 손씨는 아크릴 제조업으로 성공한 사업가로 통했다. 그런데 배우지 못한 게 한이었고, 은퇴 후 본격적인 공부를 시작했다.

2020년 9월 중학 학력 검정고시에 합격한 뒤 2021년 5월에는 고교 학력 검정고시까지 합격했다.

그는 내친 김에 대학 진학에 도전했고, 늦깍이 대학생이 되는 기쁨을 누렸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손씨의 향학열에 감동 받아 차담을 하고 기념촬영까지 했다.

손씨는 "대학 진학을 결심한 뒤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공부가 무엇인가 고민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구고령화와 돌봄 등 복지 문제가 우리 사회의 최대 현안"이라고 했다.

입학 소감을 묻는 말에는 "사회복지는 나와 내 이웃의 삶을 나아지게 하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대학 입학 후 전공 공부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자원봉사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