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스포츠 공연&전시
음성품바축제, 3년만에 대면 개최 … 더 독해져서 돌아온 ‘각설이’23번째 품바축제 개막, 9월 21~ 25일 설성공원 일원
‘품바, 사랑과 나눔을 품다’ … 재미와 감동으로 무장
품바 길놀이퍼레이드/사진제공=음성군청.

해학과 풍자의 대명사 음성품바축제가 다음달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품바, 사랑과 나눔을 품다’라는 주제로 음성군 설성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온라인으로 개최됐던 축제가 올해는 드디어 3년 만에 화려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객들과 직접 만날 예정이다.

음성품바축제는 충북에서 유일하게 문화관광체육부로부터 3년 연속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됐으며, 7년 연속 도내 최우수 축제로 선정된 명실상부 최고의 축제로  ‘거지 성자’ 최귀동 할아버지의 이야기에서 비롯됐다. 

금왕읍 다리 밑에서 걸인 생활을 하면서도 자신보다 더 아프고 힘이 없는 다른 걸인들에게 동냥으로 얻은 밥을 나눠주던 최귀동 할아버지의 사랑과 나눔의 정신을 기리며, 숭고한 삶을 살다간 그의 정신을 되새기고 있다.  

이러한 사랑과 나눔의 상징인 음성품바는 각설이, 품바래퍼경연대회, 길놀이퍼레이드, 청소년 품바 댄스가 더해져 재미와 해학이 넘치는 흥겨운 놀이문화로 재탄생했다. 

래퍼 경연대회/사진제공=음성군청.

열림의 날인 21일에는 독거노인과 장애인 반려 식물 키우기 대회를 시작으로 군민이 함께 만드는 품바하우스 짓기 대회가 진행돼 그 시절 품바촌이 그대로 재현된다. 

저녁에는 품바&래퍼 콜라보 공연과 품바 뮤지컬 갈라쇼, 불꽃놀이, 축하공연(홍진영)으로 화려한 품바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독거인과 장애인에게 사랑과 희망을’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축제 한 달 전에 독거노인과 장애인 100명이 미리 전달받은 반려 식물을 곱게 키워 축제 기간에 전시하고, 우수 반려식물 시상도 진행한다. 

둘째 날인 22일에는 전국 고고장구 공연, 품바 라이브 공연, 버스킹 등으로 품바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그 어느 때보다도 풍성한 품바 공연을 선보인다.

셋째 날인 23일에는 글로벌 품바 래퍼 경연대회로 품바 축제의 열기를 더한다.

네 번째 날인 24일에는 전국 청소년 품바 댄스 경연대회, 품바 사진 촬영 대회가 진행된다. 

오후 5시부터는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함께 참여하는 전국 품바 길놀이 퍼레이드와 2판4판 난장판이 진행돼 축제장이 거대한 파티의 현장이 된다.

닫음식이 있는 25일에는 ‘아부지 아버지’ 뮤지컬 공연과 전국 품바 가요제가 열려 끼 많고 참신한 새로운 품바의 탄생을 끝으로 5일간의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특히, 올해는 ‘오늘의 품바’ 공연을 매일 마지막 공연으로 편성해 품바공연에 대한 관광객의 갈증을 해소할 예정이다.

움막짓기/사진제공=음성군청.

조병옥 음성군수는 “3년 만에 대면 축제로 진행되는 만큼 많은 관람객이 축제장을 찾아 함께 즐기고 웃으면서 품바의 사랑을 나누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감이 즐거운 제23회 음성품바축제에 오셔서 멋진 추억거리를 만들기를 바라며, 재미와 감동으로 무장한 품바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