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스포츠 공연&전시
‘음성명작페스티벌’ 드디어 개막 …5일간 ‘일정표’5일, 강혜연, 노라조 축하공연...불꽃놀이 축제 시작
6일, 진짜 농부를 찾아라…태권 트롯 나태주 출연
7일, 워킹애프터유, 화노, 고구려밴드…락밴드 공연

음성군 통합 농산물 축제인 ‘2022 음성명작페스티벌’이 5일 금왕읍 금빛근린공원에서 막을 올린다.

‘음성명작페스티벌’은 꽃잔치, 음성청결고추축제, 인삼축제를 통합해 군 농산물의 부흥을 실현하고 농산물 공동브랜드인 ‘음성명작’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명품작물 르네상스’라는 주제로 5일 동안 열린다.

축제 첫째 날인 ‘명작의 날’은 음성군 명품작물들을 한곳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음성명작 전시관 개장식’을 시작으로 음성군 축산인들이 한자리에 모인 ‘축산인한마음 단합대회’가 열린다. 

고추, 인삼, 과수, 축산물과 다양한 일반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명품장터에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명품장터에는 소규모 공연장이 조성돼 소비자들이 농산물을 구매하면서 ‘버스킹 공연’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또한, 오후 1시 30분과 4시 30분 하루 두 차례 농산물을 깜짝 특가로 구매할 수 있는 ‘명작세일’이 열린다. 

주무대에서는 특별행사로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보물 곳간을 열어라’가 진행된다. 축제장에 숨겨진 곳간 열쇠를 찾은 관람객들에게는 경품(농산물)이 준비됐다.

저녁에는 농촌의 사계절을 표현한 주제공연을 시작으로 개막행사, 유명 가수 강혜연과 노라조의 축하공연 그리고 화려한 불꽃놀이로 음성명작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린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올해 처음 개최하는 축제로 최선을 다해 열심히 준비했다”며 “음성명작페스티벌에 오셔서 음성의 농부가 정성으로 만든 우리 명품농산물을 많이 구매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축제 둘째 날인 ‘농부의 날’에는 오전 10시 초화류 심기 체험을 시작으로 길거리 씨름행사, 화분 무료나눔, 진짜 농부를 찾아라, 축하공연(나태주, 홍서현, 나상도)과 명작 극장 등이 펼쳐진다. 

특히 8일 오후 1시부터는 2022 음성군수배 장사씨름대회도 열려 박진감 넘치는 씨름 경기가 펼쳐지며 축제의 열기를 더한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