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스포츠 공연&전시
음성품바축제 ‘나만의 인생샷’ 공모전…금상작 ‘돌아온 품바들의 외출’음성군 품바재생예술체험촌, 공모전 시상 · 전시회 개최
금상작품. '돌아온 품바들의 외출'/사진제공=음성군청.

음성군은 2일 품바재생예술체험촌에서 ‘2022년 음성품바축제 나만의 인생샷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나만의 인생샷’은 제23회 음성품바축제와 연계한 비전문가 대상 사진 공모전이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 9월 21일부터 25일까지 축제장을 방문해 음성품바축제 현장의 활력 넘치는 모습과 열정이 담긴 사람들의 순간들을 포착한 사진들로 총 197점이 출품됐다.

출품된 사진들은 지난 10월 15일 한국사진작가협회 음성지부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금상, 은상, 동상, 장려상, 입선 등 59점의 수상 작품이 최종 선정됐다.

(사진제공=음성군청)

금상은 음성군수상으로 품바 분장과 의상으로 잔뜩 멋을 낸 사람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을 담아낸 이민하 씨의 ‘돌아온 품바들의 외출’이 선정됐다. 

은상은 음성군의회 의장상으로 품바 복장과 의상을 갖추고 위풍당당한 포즈를 취한 이경원 씨의 ‘품바 전설의 시작’이 선정됐다.

동상은 한국예총 음성지회장상으로 ▲김순영 씨의 ‘말괄량이 품바소녀’ ▲이선아 씨의 ‘얼씨구씨구 들어간다’ ▲전근혜 씨의 ‘와~ 드뎌 품바축제장 도착~!!’이 차지했다.  

장려상은 품바재생예술체험촌 운영대표상으로 ▲김은빈 씨의 ‘꽃보다 나’ ▲정혜지 씨의 ‘빈형제 버스타고 과거로 쏙’ ▲조수연 씨의 ‘날아라 품바축제!’  ▲한상호 씨의 ‘품바의 여인’이 선정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금상 50만원과 은상 30만원, 동상 각 20만원, 장려상 각 5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됐다. 입선작에는 각 2만원의 문화상품권이 증정됐다.

전시 모습./사진제공=음성군청.

강희진 품바재생예술체험촌 운영대표는 “전문 모델이 아닌 모두가 모델이 되고 축제장 곳곳에서 찍은 우리들만의 사진을 뽐내보고 싶은 바람이 있었다. 올해 음성품바축제와 연계한 공모전을 진행하게 돼 의미가 새롭다”고 말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음성품바축제 현장의 생생함을 담은 사진 작품을 통해 보는 사람까지도 즐거워진다”며 “공모전과 전시회를 통해 음성품바축제가 더 많은 사람에게 전달되고 사랑받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과 지정 휴관일을 제외한 오는 11일 금요일까지 진행된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품바재생예술체험촌(☎043-873-0399)으로 문의하면 된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