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음성군, 감곡 원당리에 ‘친환경 에너지타운’ 준공…7년만에 결실52억원 투입, 주민소득 향상 및 일자리 창출 기대
폐에너지 활용 … 소득 작물 재배, 작업장 조성
이천시 율면 주민과의 갈등 해소, 마을회 직접 운영
친환경에너지타운 전경 (제공=음성군청)
친환경 에너지타운 조성사업 준공식 (제공=음성군청)

음성군은 22일 감곡면 원당리 348번지에서 폐에너지를 활용하는 환경친화적 시설인 친환경 에너지타운 조성사업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조병옥 군수를 비롯 한국 환경공단 관계자, 마을 주민 등이 참석했다.

친환경 에너지타운은 가축분뇨 처리장 등 폐자원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를 활용해 주민의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으로, 환경과 에너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환경부 공모사업이다.

지난해 4월 착공한 친환경 에너지타운은 국비 26억원 등 모두 52억원을 투입해 1만2434㎡ 부지에 자동화 온실, 농산물 작업장 및 보관창고 등을 갖추고 있다.

이 중 자동화 온실은 원당리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로 생산한 온수를 공급받아 겨울철 난방비 부담 없이 사계절 소득작물 재배가 가능하다.

또 농산물 작업장 등은 온실에서 재배된 작물과 지역 농특산물의 생산, 판매를 위한 작업장과 보관창고 시설을 갖췄다.

(제공=음성군청)
(제공=음성군청)

앞서, 지난 2016년 환경부 공모를 통해 감곡면 원당2리가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다.

이후 2017년 4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용역도 착수했으나 연계사업인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이 인접한 경기도 이천시 율면 지역주민의 반대에 부딪혀 사업이 장기간 지연되는 난항을 겪었다.

이에 2017년 7월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용역을 중지했다가 민원 갈등이 해소돼 2019년 10월 재착수했고, 지난해 4월 착공에 들어가 올해 8월 공사가 준공됐다.

이어 두 달여간 한국환경공단과 시설물 인계인수를 위한 점검 및 보완 과정을 거쳐 인계인수를 완료했다.

내년 1월부터는 사용허가를 거쳐 원당2리 마을회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제공=음성군청)
(제공=음성군청)

군은 재생에너지인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온실을 주민들이 직접 운영해 주민소득 증가와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병옥 군수는 “그동안 친환경 에너지타운 조성을 위해 긴 시간 애써주신 주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주민과 상생·발전하며 원활한 운영으로, 많은 주민들이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