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충북 물류대란 ‘초읽기’ … 지역 화물차주 1500여명 파업 참여단양 한일시멘트서 24일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
BCT·컨테이너 화물차 대다수…도, 비상상황실 운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물연대본부 충북지역본부 노조원 1500여명 등이 24일 0시를 기점으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충북지역도 물류 대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가 24일 0시를 기점으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충북지역도 물류 대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파업에 동참하는 조합원 대부분이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인 만큼 충북 북부권의 시멘트 운송에 가장 큰 타격이 있을 전망이다.

23일 화물연대본부에 따르면 화물연대 충북지역본부 노조원 500여명은 24일 오전 10시쯤 단양군 한일시멘트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연다.

총파업은 이날 0시부터 들어가 이 시각을 기점으로 파업에 동참하는 노조원들의 화물차가 모두 멈출 예정이다.

출정식에 참여하지 않지만, 파업에는 참여하는 노조원이 1500여명인 점을 고려하면 최소 1500대 이상의 화물차가 운행을 중단한다.

운행을 중단하는 화물차는 시멘트를 운반하는 BCT와 수출입 컨테이너를 운반하는 화물차 등이다.

게다가 공공운수노조와 민주노총 충북본부 산하 일부 노조도 파업에 동참하기로 해 총파업 여파는 예상보다 더욱 커질 가능성이 있다.

화물연대 충북본부 관계자는 "최소 1500여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동참하고, 일부 비조합원을 비롯한 민주노총 충북본부 산하 노조들이 연대하기로 했다"라며 "참여 인원은 정확히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충북도는 현재 운송분야 '주의 단계'를 발령해 비상수송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각 지자체에 자가용 화물자동차 유상운송을 허가할 수 있도록 통보한 상태"라며 "시멘트 사업장 등 주요 보호대상시설을 대상으로 경찰에 보호조치를 요청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장 인근 불법 주정차와 밤샘 주차도 집중 단속하고, 실제 운송거부가 이뤄지면 '경계 단계'로 격상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화물연대본부는 '안전운임 개악저지, 일몰제 폐지, 차종·품목 확대' 등을 주장하며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들은 "안전운임제 일몰이 40여일밖에 남지 않았음에도 여야 간 정쟁으로 법안 처리를 위한 논의는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라며 "화물노동자의 분노는 대한민국 물류를 멈추는 총파업으로 이어진다"라고 주장했다.

안전운임제는 최소한의 운임을 공표해 시멘트, 레미콘, 컨테이너 등 화물차주가 받는 적정 임금을 보장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2023년부터 없어질 예정이지만, 화물연대 측은 안전운임제의 폐지가 아닌 확대 시행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