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행정
[이슈점검] “한 지붕 두 살림” … 무르익은 충북혁신도시 행정통합중복투자, 예산낭비, 주민불편 행정체계 일원화 절실
충북도·진천군·음성군 자치단체 조합 설립 본격 논의

편집자주 충북혁신도시 행정통합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충북혁신도시를 양분한 진천군과 음성군이 둘로 나뉜 행정체계를 하나로 묶을 지방자치단체 조합 설립에 강한 의지를 보이며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 충북혁신도시 행정 통합의 중심이 될 지방자치단체 조합의 필요성을 짚어보고 진천군과 음성군의 강한 설립 의지를 들어본다.

충북혁신도시 / 뉴스1

충북혁신도시는 공공기관의 첫 이전(2013년 12월)이 이뤄지고, 공공주택의 첫 입주(2014년 5월)가 시작된 이래 10여 년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11월 기준 인구만 3만902명(진천 덕산 2만27명, 음성 맹동 8895명)으로 계획인구 3만9476명의 78%에 달해 중부권 성장거점으로 위용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성장세와 위용에도 진천군과 음성군으로 이원화된 행정체계는 더 큰 성장의 걸림돌이 되고, 족쇄처럼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출범 당시 행정체계를 일원화할 지방자치단체 조합 설립을 추진했으나, 행정안전부 승인이 이뤄지지 않아 무산됐고, 한 지붕 두 살림이 10여 년째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행정서비스는 둘로 쪼개져 이뤄지고 주거와 교육, 문화, 복지, 의료, 체육 등 분야별 공공시설의 중복투자와 주민불편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특히 충북혁신도시는 전국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배후도시가 없어 초기 정주여건 조성에 상대적으로 많은 예산이 투입됐고, 중복투자도 상당했다. 예산 낭비인 셈이다.

중복투자가 이뤄진 대표적인 공공시설이 국공립 어린이집, 육아종합지원센터, 건강생활지원센터, 도서관, 공원관리사업소, 혁신도시출장소다.

조병옥 음성군수가 지난해 발표한 민선8기 공약사업에 충북혁신도시의 행정체계를 하나로 묶는 내용을 포함한 것도 이런 배경 때문이다.

송기섭 진천군수 역시 이런 절실함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 같은 공감대를 토대로 최근 김영환 충북지사를 찾아가 지방자치단체 조합 설립을 건의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행안부가 충남혁신도시 지방자치단체 조합 설립을 승인한 선례도 있고, 충북혁시도시 역시 그 필요성이 절실한 만큼 분위기가 무르익었다는 판단이다.

또 지난해 3월 충북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진천군과 음성군이 상생협력 협약식까지 한 터라 유기적인 협력을 토대로 조합 설립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충북도, 음성군과 함께 힘을 모아 하루빨리 행정통합을 이뤄낼 계획"이라며 "충북혁신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