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행정
삼형제저수지 · 품바예술촌 · 매괴성당 … 충북관광지도 33선 ‘선정’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비전 품은 관광 33선 발굴
민선8기 레이크파크 핵심 관광거점으로 활용 계획
지난 19일 청남대에서 개최된 '2023 새해맞이 희망축제'에 참석한 김영환 도지사와 11개시·군 자치단체장./제공=충북도청.

음성군의 삼형제저수지, 품바재생예술체험촌, 감곡매괴성당 등 3곳이 충북관광지도 33선에 포함됐다.

민선8기 김영환 충북지사의 핵심사업인 레이크파크 핵심 관광 거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충북도는 지난 19일 오후 3시 청남대에서 계묘년 새해 소망을 염원하는 ‘2023 새해맞이 희망축제’를 개최했다.

행사는 사전 초청한 11개 시·군 주민과 시장‧군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시·군별 대표 관광지 모형으로 충북관광지도를 완성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충북관광지도는 각 시·군의 추천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3∼2024년 한국관광 100선’ 선정결과를 반영해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비전을 품은 관광지 33선으로 구성됐다.

33선은 11개 시·군별로 각 3곳이 발굴됐다.

음성군에서는 삼형제저수지, 품바재생예술체험촌, 감곡매괴성당 등이 선정됐다.

이번 관광지 33선에는 11개 시·군의 대표 관광지들이 포함됐고, 향후 레이크파크 핵심 관광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는 1차 발굴한 관광명소 33선에 멈추지 않고 둘레길, 웰니스(휴양), 체류관광, 액티비티(활동적인), 영화・드라마 명소 등 숨겨진 관광자원 발굴에 주력해 충북 대표 관광명소를 100선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충북도· 10개 대학, '충북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실현' 업무협약 

한편, 이날 행사에 앞서 김영환 도지사와 도내 10개 대학 총장은 민선 8기 핵심사업인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는 도내 호수, 저수지, 백두대간 등을 관광자원으로 육성하는 김영환 지사의 공약사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도는 문화‧예술 등 각 분야의 다양한 사업을 발굴 · 추진하고, 각 대학은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에 대한 도민 공감대의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 발굴과 홍보에 나서게 된다.

김영환 도지사는 “충북은 더 이상 차별받는 지역이 아니”라며 “문화와 예술, 생태와 환경, 과학과 기술, 귀농과 귀촌이 어우러진 웅대한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병택 기자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