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충북 전역에 오후 9시 한파경보·주의보 발효 … 올 겨울 최고 추위24일 아침 영하 17도 기록 예상
청주기상지청은 23일 오후 9시를 기점으로 충주·제천·단양·괴산·음성·보은·진천·증평에 한파경보, 청주·옥천·영동에는 한파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DB

청주기상지청은 23일 오후 9시를 기해 충북 전역에 한파특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충주·제천·단양·괴산·음성·보은·진천·증평에는 한파경보가, 청주·옥천·영동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다.

이날 밤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청주기상지청은 "다음날(24일)은 기온이 평년보다 10~15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져 아침 최저 영하 17도를 기록하는 등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져 매우 춥겠으니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파경보와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각각 영하 15도, 영하 12도를 밑돌거나 급격히 기온이 떨어져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