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스포츠 건강&의료
‘119 구급대원 폭언·폭행은 범죄입니다’음성소방서, 구급대원 폭언·폭행 근절 당부
(제공=음성소방서)

음성소방서는 26일 구급대원에 대한 폭언·폭행을 예방하고 적극적인 대응으로 피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을 당부했다.

현행 ‘소방기본법’에는 출동한 구급대원을 폭행 또는 협박해 화재·구조·구급활동을 방해하거나 정단한 사유 없이 출동한 소방대원의 소방 활동을 방해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급대원에게 가해지는 폭언·폭행 사고사례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음성소방서는 ▲도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폭행근절 중점 홍보 ▲폭행피해 예방 및 대응 교육 활성화 ▲구급차 자동 경고·신고 장치 보급 등 폭행 예방·대응 장비 보급 ▲폭언·폭행 피해 대원 심리상담 회복 지원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김철기 서장은 “폭언·폭행은 구급대원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구급대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현장활동 할 수 있도록 많은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