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EM 흙공으로 생태하천 살려요’대소면 새마을남여지도자협의회·도담어린이집, EM흙공 던지기 진행
(제공=음성군청)

대소면 새마을남여지도자협의회(회장 김영찬·안교분)는 14일 대소면 오산리 인도교에서 EM흙공던지기 행사를 펼쳤다.

EM(Effective Micro-organisms)은 유용한 미생물이라는 뜻으로 미생물 원액과 쌀뜨물 발효액을 섞은 물에 황토를 섞어 만든다.

EM흙공은 효모, 유산균, 누룩균, 광합성세균, 방선균 등 80여 종의 미생물이 함유돼 악취 제거, 수질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에는 새마을회원, 도담어린이집, 면 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도담어린이집 원생들은 고사리 손으로 흙공을 던지며 친환경 생태활동을 직접 체험했다.

(제공=음성군청)

김영찬·안교분 회장은 “앞으로 주민들과 함께하는 생태하천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동혁 대소면장은 “깨끗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미래 세대에게 전해주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회원들의 열정에 늘 감사드린다”며 “건강한 하천 생태계 조성을 위해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대소면 새마을회는 지난 8일 김장 김치 1천300포기를 담가 관내 53개 마을의 어르신, 저소득 가정 등 어려운 여건에 있는 취약 계층에 전달한 바 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