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런일 저런일 건강&의료
“치료제 없는 과수화상병” … 음성군, 겨울철 궤양제거 철저 당부
사과 · 배 궤양 증상/제공=음성군청.

음성군은 동계 전정 작업 시기를 맞아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동계 전정 시 궤양 제거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군은 과수화상병의 확산방지를 위해 동계 궤양예찰 및 사전제거, 사전방제약제 공급, 예측시스템을 통한 적기 방제 시기 알림, 현수막 게첩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예방에 힘쓰고 있다.

올해는 10건 3.6ha의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공적 방제를 추진했으며, 지난해 15건 4.9ha 발생에 비해 면적대비 약 26.5% 감소했다.

현재 과수화상병은 치료제가 없어 철저히 예방해야 하며, 예방을 위해서는 과수원 청결 관리, 주변 과수원 방문 자제, 작업자·작업 도구를 수시 소독해야 한다. 

농기 자재 소독은 70% 알코올 또는 일반락스 30배 희석액으로 하면 된다.

과수화상병은 세균병으로, 기온이 낮은 동계시기에 궤양에서 월동하다 기온이 올라감에 따라 나무 전체로 퍼지게 되므로 동계 전정 시 궤양을 철저히 제거하면 과수화상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궤양제거 시 나무를 옮길 때마다 반드시 농작업도구 소독을 실시해 미감염 나무로 병원균이 옮기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이순찬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과수화상병은 발생하면 치료제가 없어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농가에서는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궤양제거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