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행정
‘정우택 돈 봉투 수수 의혹’ 수사…전직 군수 A씨 압수수색, 왜 했나?사건 흐름 파악·직접 개입설 등 추측 난무 … 지역사회 주목
충북경찰청./뉴스1

정우택 의원의 '돈 봉투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충북의 한 전직 군수를 압수수색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20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충북경찰청은 최근 도내 모 지역 전직 군수 A 씨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그가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의 배경과 경위 등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A 씨가 해당 의혹과는 동떨어진 인물이었던지라 지역사회에 큰 의문을 낳았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성이 없어 보이는 A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두고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경찰이 이번 사건과 관련, 지역 사업가 B씨와 전직 군수를 지낸 A씨 등이 휴대폰 메신저를 통해 소통을 한 사실을 밝혀내고 사건의 전체적인 흐름을 살펴보는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 의혹은 한 언론사가 정 의원이 2022년 10월 B 씨로부터 흰 봉투를 받아 주머니에 넣는 모습이 담긴 CCTV영상을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정 의원이 이를 포함해 B 씨로부터 3차례에 걸쳐 400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네받았다는 게 이번 사건의 핵심 내용이다.

사건 관계인들은 이 의혹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기 전부터 A 씨가 평소 친분이 있던 B 씨로부터 CCTV영상 등을 전달받아 이미 내용을 알고 있었다고 추측하고 있다.

이후 A 씨가 제 3의 정치인에게 이를 넘긴 것이 한 언론사에 전달되며 보도로 이어졌다는 시각이다.

경찰은 돈 봉투 공여자인 B 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사건의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A 씨를 압수수색했다는 것이다.

반면 A 씨가 이 사건에 직접 연루돼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B 씨가 정 의원에게 금품을 주고 자신이 운영하는 폐기물업체를 모 대기업 계열사의 협력업체로 선정해줄 것을 청탁했는데, A 씨에게도 청탁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

A 씨가 군수 재임 시절 B 씨로부터 이와 비슷한 청탁을 받았던 정황을 경찰이 확인한 것 아니겠냐는 소문과 함께 이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경찰 안팎의 해석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을 둘러싼 온갖 소문은 많지만, 아직 아무것도 확인된 것이 없다"며 "압수수색 여부와 경위 등 수사 중인 사안에 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정 의원이 2022년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B 씨로부터 3차례에 걸쳐 400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B 씨가 금품을 대가로 자신이 운영하는 폐기물업체의 대기업 계열사 협력업체 선정과 상수원보호구역 내 카페 영업 허가 등을 정 의원에게 청탁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 내용이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