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런일 저런일 공연&전시
명불허전, 대한민국 대표 축제…제25회 음성품바축제 ‘카운트다운’故최귀동 할아버지의 박애정신 되새기는 사랑과 나눔의 축제
22일부터 5일간 유머와 해학. 다양한 볼거리 · 체험거리 가득
지난해 음성품바축제 모습(가운데 조병옥 음성군수)/제공=음성군청.

매회 구름인파를 몰고 다니는 음성품바축제가 ‘품바, 스물다섯살 청춘이 되다’라는 주제로 음성 설성공원에서 22일 대단원의 막을 연다.

꽃동네 설립의 모태인 거지성자 故최귀동 할아버지로부터 유래한 품바 축제는 자신의 장애에도 불구하고 구걸조차 하지 못하는 걸인들을 먹여 살린 할아버지의 박애 정신을 되새겨 보는 사랑과 나눔의 축제이다.

7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축제와 9년 연속 충청북도 최우수 축제로 지정된 음성품바축제는 25회째를 맞은 올해도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로 방문객을 맞이한다.

지난해 음성품바축제 개막식 모습/제공=음성군청.

22일 개막식이 열리는 야외음악당에서는 트롯뮤지컬 ‘귀한사람’ 갈라쇼와 제25회 품바축제 주제공연, 초대가수 김희재 씨의 노래와 품바공연이 펼쳐진다. 

이번에 새롭게 구성한 이오(25)존에서는 음성지역 청소년밴드와 강동대 실용음악과 학생들의 밴드공연, 래퍼 캠프가 매일 진행된다.

특히 품바촌에서는 품바들이 생활하던 움막을 재현해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옛시절의 어려움을 회상하고 체험해 보는 품바하우스짓기 경연대회가 펼쳐지며 또 하나의 볼거리를 선사한다.

지난해 음성품바축제 천인의 비빔밥/제공=음성군청.

23일에는 품바 뮤지컬 시나리오 공모전 입상작 ‘가을이 온다네’를 바탕으로 트롯으로 재구성한 뮤지컬 ‘귀한 사람’과 역대 품바왕이 신명나고 재미난 품바 LIVE 공연을 펼친다. 

또 무대 방청객 1000명과 비빔밥을 나누어 먹으며 사랑과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는 ‘천인의 비빔밥 나누기’가 열린다.

셋째 날(24일)은 ‘글로벌 품바래퍼 경연대회’가 메인무대에서 열린다. 치열한 예선전을 통과한 12팀이 본선에 진출해 래퍼 공연을 펼치고 축하공연으로 기리보이가 출연한다.

그리고 주무대의 관람객 모두가 엿치기에 도전해 구멍이 제일 큰 사람에게 선물을 주는 ‘천인의 엿치기’가 펼쳐진다.

지난해 음성품바축제 천인의 엿치기/제공=음성군청.

넷째 날인 25일에는 ‘전국청소년댄스 퍼포먼스대회 PUMBA’에서 스트릿 우먼 파이터 2에 출연한 MNET, 윤지, SOLL, NOB가 축하공연을 펼친다. 

또 품바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전국 품바 길놀이퍼레이드’는 15개 팀 2천여 명이 각양각색의 품바를 연출하며 관람객들에게 큰 볼거리를 선사한다.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축제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음성N품바 경연대회’에서 다양한 재주와 끼를 바탕으로 공연을 펼칠 음성N(New)품바를 선발한다. 

본선에 오른 15개 팀이 각기 다른 품바의 모습을 뽐내며 관람객에게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전국 품바 가요제가 이보람의 축하공연과 함께 대미를 장식한다.

지난해 음성품바축제 길놀이퍼레이드/제공=음성군청.

이외에도 축제장에서는 품바 의상체험 부스에서 품바 복장을 대여할 수 있고 품바 분장, 품바 가락배우기, 교복 체험, 캘리그라피, 움막 체험,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거리가 준비돼 있다. 

품바 플래시몹, 성인전용 품바 상설유료공연, 버스킹 등 5일 내내 축제장 곳곳에 즐길거리도 마련됐다.

조병옥 군수는 “올해 음성품바축제에서도 유머와 해학이 가득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며 “가정의 달을 맞아 음성품바 축제장에서 가족, 지인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쌓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품바로 변신한 주민들./제공=음성군청.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