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런일 저런일 건강&의료
“수박의 계절” … 전국 최고 브랜드, 음성군 ‘다올찬 수박’ 본격 출하아삭아삭한 식감과 시원하고 깔끔한 맛 ‘일품’
3일 맹동농협 농산물유통센터에서 본격 출하를 시작한 다올찬 수박/제공=음성군청.

음성군의 대표 농특산물 중 하나인 다올찬 수박이 3일 맹동농협 농산물유통센터에서 본격적인 출하를 시작했다.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음성지역의 신선한 물과 공기, 토양에서 친환경으로 재배된 다올찬 수박은 ‘속이 꽉차고 단단하다’는 의미의 공동브랜드로, 최첨단의 비파괴 당도 측정기로 자동 선별해 당도 11brix 이상만 출하하고 있다.

다올찬 수박은 뛰어난 당도는 물론 아삭아삭한 식감과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일품으로 서울과 수도권 지역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수박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이마트, 롯데마트, 쿠팡, 농협유통 등을 통해 전국으로 유통된다.

3일 맹동농협 농산물유통센터 수박선별 모습/제공=음성군청

조병옥 군수는 “올해 봄철 이상기후로 인해 일조량 부족 등 생산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농가에서 열심히 땀 흘려 수확한 고품질의 다올찬 수박인 만큼 안정적인 농가 소득을 얻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다올찬 수박이 전국 최고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의 다올찬 수박은 음성농협, 맹동농협, 대소농협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233개 농가에서 226ha를 재배하고 있으며, 1만2229톤을 유통해 244억92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