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라이프 사람들
김분조 시인, 암 투병 중 시집 <말의 화살> 발간

‘어느 날 / 싹둑 잘려 나간 아름드리 참나무/
꿈틀거리던 꿈은 안갯속이다 //
가지에서 노닐던 새들 날아가고 / 
어두운색으로 갈아입었다’
 
- 시, <참나무의 비애> 중 일부...

음성군 금왕읍 무극리에 거주하는 주부 김분조 시인(사진)이 첫 시집 <말의 화살>을 펴냈다.

금왕읍 주민자치센터에서 시를 학습하며 짓거리시문학회에서 작품 활동하고 있는 시인은 4년 전부터 암과 투병 중이면서도 집 뒤 병막산을 산책하며 바람 품는 숲의 소리로 시를 써서 새살 돋게 하는 희망을 찾았다고 한다.

시집 <말의 화살> (제공=음성군청)

시집은 총 126쪽에 각부를 오늘의 안녕이란 뜻으로 1오안 <벽을 오르며 길을 낸다> 2오안 <한 줌의 추억> 3오안 <그림자를 밝힌다> 4오안 <봄바람 탄 풀꽃> 5오안 <세월의 벽을 타고> 등을 담았다.

김분조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짓거리시문학회 회원으로 창작활동을 하면서 2024년 충북문화재단 예술창작활동지원사업 공모전에서 우수작품으로 선정되면서 시집을 펴내게 되었다. 

발문을 쓴 증재록 시인은 “한순간 숨죽이고 있는 허공의 등불은 어두울수록 빛을 낸다며 언제나 웃음꽃을 피우고 있는 시인의 일상이 용기를 주고 있다”고 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