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행정
음성읍 감우리 · 생극 차평1리, 생활여건 개조사업 대상지 확정음성군, 3년 연속 선정 쾌거…2028년까지 약 40억원 투입
노후주택 정비, 공동시설 정비, 휴먼케어 등 생활여건 개선
음성읍 감우리 사업계획도/제공=음성군청.

음성군 음성읍 감우리, 생극면 차평1리 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5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4일 군에 따르면 이 사업은 주민 주도형 공모사업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취약지역의 생활인프라, 집수리, 복지 및 역량 강화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취약지역 주민의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군은 2023년, 2024년 공모사업 선정에 이어 3년 연속 선정이며, 2개 마을이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감우리, 차평1리 마을은 지속적인 인구 유출, 각종 사업지원 소외로 인해 생활환경이 열악한 지역으로, 30년 이상 노후주택, 슬레이트 형식의 건물이 많아 환경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군은 이번 공모 선정을 위해 지난 1월부터 주민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회의와 교육을 실시해 공모를 준비해 왔으며, 충청북도 사전평가와 지방시대위원회 대면 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대상지로 확정됐다.

생극면 차평1리 사업계획도/제공=음성군청.

이번 공모 선정으로 2개 마을에는 오는 2028년까지 4년에 걸쳐 약 40억 원이 투입돼 △빈집 철거와 슬레이트 지붕개량 등 노후주택 정비 △주민 공동이용시설 정비 △가드레일·소화전·CCTV 설치 △노후 담장 정비 △휴먼케어 △주민 역량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조병옥 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생활·위생·안전 인프라 확충, 노후주택 정비, 주민 공동체 활성화로 주민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노력해 주신 추진위원장님들을 비롯 추진위원과 주민, 관계 공무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농촌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속 가능한 농촌 마을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