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경찰, 가스안전公 통신업체 선정 비리 수사 '고삐'뇌물받은 간부 입건…관련자 계좌 추적

경찰이 한국가스안전공사의 통신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불거진 비리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가스안전공사 간부 A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가스안전공사 내부 인터넷망 관련 통신업체 선정과정에서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통신업체는 가스안전공사와의 계약을 매년 갱신하며 10여년 동안 인터넷 관련 사업을 맡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업체와 A씨 간 오간 금품의 금액은 확인되지 않고 있고, A씨는 1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출국해 외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달 가스안전공사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한편 관련자들의 계좌 추적 등 광범위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앞서 가스안전공사는 지난해 통신업체 선정과 관련해 계약서 위조 등을 확인해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가스안전공사 한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이번 뇌물 규모가 최소 수억원에 달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며 "일단 진행 중인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