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북도
검찰, 오창 폐기물소각장 추진 업체 금품살포 의혹 수사 착수반대대책위 진정 청주지검 형사3부 배당…"자료 검토 중"
충북 청주 오창주민 500여명은 23일 이에스지청원이 후기리에 추진 중인 소각장 반대 집회를 열었다.

검찰이 충북 청주의 한 폐기물처리 업체가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며 일부 주민 등에게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청주지검은 이에스지청원(옛 이에스청원)의 금품 살포 의혹에 대한 오창 후기리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의 진정을 형사3부에 배당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책위는 지난 18일 “이에스지청원의 소각장 등 건립 추진 과정에서 금품 살포 및 오창읍민의 여론조작 의혹이 의심된다”며 검찰에 진성서를 제출했다.

현재 자료를 검토 중인 검찰은 진정인과 업체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진정 접수에 따라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현재 자료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진정인 조사 등이 시작되면 금품살포 등 현재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모두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스지청원은 오창읍 후기리 산74번지 일원에 폐기물 매리장과 함께 하루 처리용량 282t 규모의 소각시설과 하루처리용량 500t 규모의 슬러지 건조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에 주민들은 대책위를 구성하고 반대 서명과 주말 집회 등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다.

반대위는 또 금품살포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진정에 이어 자금 출처 등을 밝혀달라며 동청주세무서에도 진정서를 전달했다.

반대위는 이날 청주시의회에서 침묵시위를 벌였고, 오는 27일 환경부와 소각장 인허가권을 가진 금강유역환경청을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