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연재
[류정의 인성을 넓히는 고전 이야기] 水淸無大魚 수청무대어물이 너무 맑으면 큰 물고기가 몸을 숨기지 못해 살 수 없다는 뜻.

水淸無大魚 수청무대어
물이 너무 맑으면 큰 물고기가 몸을 숨기지 못해 살 수 없다는 뜻.
사람이 너무 결백하면 남이 가까이하지 않음의 비유하는 말.
[출전 후한서(後漢書), 반초전(班超傳)]

중국 후한시대 초엽「한서(漢書)」의 저자로 유명한 반고(班固)의 동생에 반초(班超)라는 무장이 있었다. 
반초는 2대 황제인 명제(明帝) 때(74년) 지금의 신강성(新疆省) 타림 분지의 동쪽에 있었던 선선국(누란樓蘭)에 사신으로 다녀오는 등 끊임없이 활약한 끝에 서쪽 오랑캐 땅의 50여 나라를 복속(服屬)시켜 한나라의 위세를 크게 떨쳤다.
그는 그 공으로 4대 화제(和帝)때인 영원(永元) 3년(91)에 지금의 신강성 위구르 자치구의 고차(庫車; 당시 실크로드의 요충)에 설치되었던 서역도호부(西域都護府)의 도호(都護 총독)가 되어 복속을 맹세한 서역 50여 나라를 감독ㆍ사찰(査察)하여 이반(離叛)을 방지하고 있었다.

영원 14년(102) 반초가 대과(大過)없이 소임을 다하고 귀국하자 후임 도호로 임명된 임상(任尙)이 찾아와서 서역을 다스리는 데 유의할 점을 질문했다.
반초는 이렇게 대답했다.
“자네 성격이 너무 결백하고 조급한 것 같아 그게 걱정이네. 원래 ‘물이 너무 맑으면 큰 물고기는 살지 않는 법(水淸無大魚)’이야. 마찬가지로 정치도 너무 엄하게 서두르면 아무도 따라오지 않네. 그러니 사소한 일은 덮어두고 대범하게 다스리도록 하게나.”
임지에 부임한 임상은 반초의 조언을 무시한 채 자기 소신대로 다스렸다. 
그 결과 부임 5년 후인 6대 안제(安帝) 때(107년) 서역 50여 나라는 모두 한나라를 이반하고 말았다. 
따라서 서역도호부도 폐지되고 말았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