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이필용 前군수 “금왕테크노밸리, 음성군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이필용 前군수 “10만평 이상의 산업단지는 도지사 허가사항”
음성군 관계자 “각 실과별로 검토 후 충북도에 종합의견 제출”

이필용 전 음성군수가 7일 금왕읍이장회의에서 "금왕테크노밸리 승인과 음성군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필용 전 음성군수가 7일 ‘5월 금왕읍이장단 정례회의’에 참석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금왕테크노밸리 대규모 폐기물매립장’과 관련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음성군 금왕읍 유촌리 및 봉곡리 일원에 조성된 금왕테크노밸리산업단지는 이필용 전 군수의 재임시절이었던 지난 2016년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현재 ‘산단 내 폐기물을 처리한다’는 당초 설명과는 달리 전국 폐기물을 반입하는 대규모 폐기물매립장 설치 계획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때문에 2016년 당시 군수였던 이필용 전 군수의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이필용 전 군수는 먼저 “(제가) 허가를 다 내어 주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10만평 미만은 군수가 허가를 내고 10만평 이상의 산업단지는 도지사 허가사항”이라며 자신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금왕테크노밸리산단은) 30만평 이상이고 100% 민자사업이기 때문에 충북도 승인사항으로 도에서 승인이 나서 산업단지가 진행됐다”면서 “(당시) 음성군하고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도 승인과정에서 쓰레기 매립양이 너무 크니까 조정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런 과정이 없었다는 게 문제”라고 주장했다.

또한 “법적으로 30만평 이상은 매립장을 반드시 설치하게 되어 있다. (전국 폐기물 반입에 대해서는) 하급기관인 음성군보다는 상급기관인 도에 건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지난 2016년 9월 9일 실시된 '금왕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조성사업 합동설명회' 당시 자료

“해당 지자체는 허수아비들이냐. 책임회피성 발언”

그러나 일각에서는 “30만평 이상 산업단지는 충북도에서 일방적으로 승인해 줄 수 있느냐. 말이 안된다”며 “그렇다면 해당 지자체는 허수아비들이냐. 책임회피성 발언”이라며 여전히 석연치 않다는 표정이다.

이와 관련 음성군 관계자는 음성타임즈와의 통화에서 “충북도가 승인 주체인 것은 맞다. 그러나 해당 지자체의 종합의견을 반드시 의뢰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사업계획서가 충북도에 접수되면 해당 지자체를 포함한 관련 기관 협의가 이루어지고, 음성군도 각 실과별로 법적사항 등 모든 부분을 검토한 후 종합의견을 도출해 충북도에 제출하는 구조”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9월 9일 실시된 ‘금왕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조성사업’ 합동설명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2월 1일 투자의향서가 제출됐고 같은 달 2일부터 19일까지 충북도, 음성군 및 관련기관 협의가 진행됐다.

또한 2016년 2월 19일에는 충북도, 음성군, 동호건설, 제주중국성개발 사이에 ‘금왕테크노밸리 조성사업 MOU’가 체결된다.

당시 자료에 포함된 폐기물 처리계획에 의하면 ‘단지 내 발생하는 폐기물 처리를 위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라고 명시됐다.

“음성군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이필용 전 군수의 주장에 의문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이필용 전 군수의 이날 해명에도 불구하고 금왕테크노밸리 추진 과정과 당시 음성군의 역할에 대한 궁금증은 오히려 증폭되는 모양새다.

한편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음성군 금왕읍 유촌리, 봉곡리 일원의 금왕테크노밸리산업단지 폐기물매립장의 매립용량은 150만㎥(지정폐기물 75만㎥, 사업장일반폐기물 75만㎥)이다. 매립높이는 56m로 지하 38m, 지상 18m 규모이다.

지난 2017년 7월 5일 대전시 소재 (주)케이에코와 약 1만5천여평의 폐기물처리시설 용지를 131억3천5백만 원에 분양계약했다.

산단내 폐기물은 물론 전국의 폐기물을 반입한다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지역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허진 기자  estimes114@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