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음성군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 6명…충북도 170명, 40명 숨져특조위, 7일 도청서 현황·향후 계획 등 설명회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7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북·청주 피해자 설명회를 열었다.

충북지역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가 170명에 달하고, 이 중 40명은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음성군에서는 6명이 피해 신고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7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북·청주 피해자 설명회를 열고 지난달까지 집계된 신고 현황을 이 같이 밝혔다.

충북 피해 신청자 170명 중 61.8%(105명)가 청주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충주시 32명, 진천군 8명, 제천시·음성군 각 6명, 보은군·증평군 각 4명, 단양군 2명, 괴산·영동·옥천군 각 1명이다.

피해 신고자 중 청주시에서만 27명이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조위는 이날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정부부처 담당자들과 가습기 살균제 피해 현황과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환경부는 신속하고 적극적인 피해 구제를 위해 전신질환·기저질환, 트라우마, 우울증 등 후유장애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4개 관련 연구과제가 진행되고 있다.

일정 수준의 의학적 근거가 확보된 질환은 특별구제계정으로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폐질환, 천식, 폐렴, 기관지확장증, 성인간질성폐질환에 이어 독성간염, 비염 등 동반질환도 특별구제계정 지원 대상이 된다.

2020년 이후에는 후유장애도 지원 대상에 추가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또 권역별 검진병원과 치료를 연계하는 통합지원 체계를 갖추고, 피해자 건강상태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종합 데이터베이스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 밖에 권역별 병원 확대를 통한 신체적·정신적 피해 지원 강화, 2차 피해 구제방안 검토, 급여 신청·지급 편의성 제고 등에도 나설 계획이다.

권역별 설명회를 이어가고 있는 특조위는 오는 28일 강원도 춘천에서 제8차 설명회를 갖는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