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충북기자협회 "내부고발자 색출 교육청 행위는 언론자유 침해"경찰 고발 취하 및 책임자 사과, 재발방지 요구

충북기자협회가 10일 언론 제보자 색출에 나선 충북교육청을 규탄하고 나섰다.

충북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 "언론 제보자 색출을 위해 경찰 수사를 의뢰한 도교육청의 행위는 언론자유 침해 행위"라고 규정했다.

기자협회는 "교육청의 고발에는 조직내부 제보와 언론의 비판보도를 차단하려는 목적이 있다"며 "엉터리 행정 반성과 재발 방지 노력 선행은 커녕 이를 감추기 위해 내부자 색출 카드를 꺼내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무자나 실무책임자 그 누구 한명이라도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다면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충북 교육행정을 얼마나 신뢰해야할지 깊은 고민을 안긴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이 중부매일에 국한한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 협회 소속 13개 회원사의 권익 보호를 위해 강력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협회는 이와 관련해 교육청의 부적절한 대응에 대한 고발 취하와 책임자 사과, 재발방지 대책마련 등을 요구했다.

앞서 중부매일은 지난달 10일 <충북도교육청 행정 실수 연발…신뢰도 추락>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도교육청의 잦은 행정 실수의 문제점을 보도했다.

이런 보도가 나가자 감사관실은 기사에 첨부된 공문 관련 사진이 공공기록물이자 보안문서라며 감사와 함께 내부고발자 색출에 나섰다.

하지만 감사로도 내부고발자를 찾아내지 못하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