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충북교육청, 교육비리 미온적 대응…진상 밝혀달라" 靑 국민청원
충북교육청이 교육비리 의혹 제기에 미온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됐다.(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 뉴스1 캡처).

충북도교육청이 각종 교육비리 의혹에 미온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진상을 밝혀 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 <충북교육청의 '교육비리3'에 대한 미온적 대응? 그 이유가 궁금하다>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미국 세계창의력올림피아드대회에 학교장이 자기 자녀를 동행시킨 사실을 교육청에 진정했는데 6개월이 되도록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들을 돌볼 50대 여교사까지 특별히 출장을 내준 학교장, 공적 권한을 사적으로 남용한 교육 비리의 전형 아닌가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 "비위 진정이 있었음에도 이 교장(은) 누구의 비호를 받았는지 충북교육청 과장과 장학관을 하다가 모 고등학교 교장으로 승승장구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또 한 공립학교 교장이 교사에게 자기 딸을 가르치도록 수업을 배정해 엄마인 교사가 출제하는 시험을 치르도록 했다고 주장하며 진상조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또 공익제보를 했다가 파면된 교사가 교육청에 구원을 요청했는데 묵살당했다는 주장과 함께 "대통령님(이) 힘 좀 실어주시어 파사현정 하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