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충북혁신도시, '맞춤형 스마트시티'로 … 3년간 157억 투입4대 전략 11대 과제 수립
충북혁신도시.

충북혁신도시가 ‘맞춤형 스마트시티’로 조성될 전망이다.

충북도는 8일 혁신도시 태양광기술센터에서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최종보고회를 열고 향후 계획을 확정했다.

스마트시티 조성에는 3년 동안 157억원을 투입해 4대 전략 11대 과제를 추진하게 된다.

4대 전략은 △이동이 편리한 모빌리티 도시 △주민 공감의 생활안전 도시 △스마트 체감의 문화도시 △혁신실험의 에너지 창의도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세부 추진과제는 지역주민의 수요에 중점을 두고 관련 사업을 발굴했다.

먼저 모빌리티 도시 건설을 위해 공유전기자전거 등 100대 도입,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 스마트 주차장 조성 등에 나설 계획이다.

생활안전도시를 위한 중점 과제는 스마트가로등·지능형CCTV·IoT비상벨 설치,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승하차구역 등 아이안심 스쿨존 조성, 통학차량 아이 위치알리미 서비스 제공 등이다.

스마트 체감 문화도시는 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한 도시정보 제공과 미디어거리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에너지 창의도시 건설을 위해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에 소규모 전력망을 구축·개발하고 미세먼지 대피소·무더위쉼터·안전부스 등을 갖춘 다목적 버스쉼터 조성, 혁신도시 내 100기의 전기 충전소 정보 제공 등에 나설 방침이다.

이창희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은 “이번 마스터플랜은 주민 수요를 반영해 계획을 수립했다”며 “스마트 서비스 공급을 통해 정주여건이 빠르게 개선돼 편리하고 안전한 충북혁신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