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충북혁신도시 가스안전공사 111명 채용…충북인재 29.5% 달성23년 만에 최대규모…일자리창출·지역균형발전 기여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신규 채용한 신입사원 111명을 부서에 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단일 규모 채용으로는 1996년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 2월 47명을 채용한 것을 더하면 2차례에 걸친 정규직 채용으로 158명의 인재를 선발한 셈이다.

이전지역인재 의무고용 예외에 해당하는 인원을 제외한 충북인재는 43명(29.5%)이 채용됐다. 정부가 설정한 2022년 최종목표인 30%에 근접한 성과다.

지역균형발전 선도 의지를 담아 올해 법정의무 고용률(21%)을 3%p 초과하는 자체 채용목표(24%)를 설정하고 충북지역인재 채용에 나선 결과다.

공사의 지역인재 채용은 2015∼2017년 평균 4명(5.3%)에 불과했지만 2018년 이후 현재까지 평균 27명(26.8%)으로 증가했다.

청년인턴 채용, 지역대학 연계 오픈캠퍼스 운영, 지역 선도대학 육성, 개방형 연구사업 참여, 정부·지자체 연계 이전지역 채용설명회 등에서 노력을 기울여왔다는 평가다.

김형근 사장은 “충북 발전을 위해서는 우수인재 양성과 채용확대가 필수적”이라며 “채용뿐만 아니라 지역발전·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해 사회적 가치 창출과 실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속적인 내부 혁신과 외부 조직 성장으로 정규직 인력 1500명을 돌파하는 제2의 성장기를 맞고 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