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충북혁신도시 본성고 설립 1단계 관문 통과 '도교육청 자투 통과'충북지방교육재정 투자심사위원회 '적정' 결정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2월 6, 7일 이틀간 예정

충북혁신도시 (가칭) 본성고 설립을 위한 충북도교육청의 자체투자심사가 3일 오전 통과됐다. 충북지방교육재정 투자심사위원회는 이날 본성고 설립안을 '적정'으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충북교육청은 1월 6일까지 중투심사를 위한 제반서류를 교육부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중앙투자심사는 오는 2월 6, 7일 이틀간 예정됐다.

이제 그동안 본성고 설립 지원을 약속했던 충북도는 물론 음성군, 진천군이 제시하는 지원금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음성군은 지난달 10일 음성군의회 제2차 정례의원 간담회에서 충북혁신도시 고등학교 조기 설립을 위한 재정지원 계획안을 보고하고 다목적 강당 건립사업에 1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6일 충북교육청 관계자는 “지난 두 차례 탈락된 자투 재검토 사유를 보완하는 것 이외에는 특별한 변동사항이 없다”며 “중투 통과를 위해서는 충북도, 음성군, 진천군의 행정지원책 보완이 가장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개 지자체의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재 여러 가지 경로로 접촉하고 있다”며 “이번 중투를 통과하면 2023년 설립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최종 관문인 중투심사 통과를 위한 각 지자체의 후속 지원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한편 충북혁신도시 고교입학 예정 학생수(현재 기준)는 2023년(현 초6) 432명, 2024년(현 초5) 446명, 2025년(현 초4) 435명, 2026년(현 초3) 509명, 2027년(현 초2) 515명, 2028년(현 초1) 579명으로 조사됐다. 6년간 총 2,916명이다.

앞으로 2020년 입주 예정인 B3아파트 1323세대, C3아파트 930세대, B5아파트 913세대가 추가되면 더욱 가파른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진천군이 추진 중인 성석지구가 2023년 완료되면, 약 2,700세대 입주도 예고되어 있다.

충북혁신도시 14,069 세대를 대상으로 계획된 본성고는 음성군 맹동면 동성리 232번지 일대 14,470㎡ 부지에 총 285억 원을 투입, 2023년 3월 개교 목표로 추진되어 왔다.

학교 규모는 25개 학급(특수 1개 학급 포함), 급당 25명, 총 600명이다.

고병택 기자  marco1717@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기자의 눈> 본성고 설립 불투명 … 진정성 없는 '립서비스' 남발 icon음성군, 충북혁신도시 본성고 조기 설립 위한 지원 계획안 마련 icon단독/ 음성군, 본성고 설립 예산 10억 지원, 투자심사 통과 '탄력' icon음성군의회, 9일 '충북혁신도시 본성고 설립 촉구 건의안' 채택 icon단독/ 본성고 추진 일정 앞당겨져…결정적 열쇠는 지자체 '지원금' icon<호소문> 충북혁신도시 본성고 설립에 대한 우리들의 호소문 icon이상정 "원성과 분노로 들끓는 혁신도시, 본성고 설립 약속 지켜야" icon충북혁신도시 주민들, 본성고 설립 불발되면 53% "이사 가겠다" icon"다닐 학교가 없는데"…허울 좋은 국책사업, 본성고 설립 '불투명' icon본성고 주민서명 4천명 돌파 … 학생수 폭발적 증가, 다닐 학교는? icon[기고] ‘본성고’ 설립을 위한 제언…“사람이 힘을 합치면 못할 일이 없다” icon현장/ 자체투자심사 2번 탈락…제동 걸린 충북혁신도시 '본성고' icon충북혁신도시 혁신초·본성고 시설결정 해제 보류 icon충북교육청, LH 개발지구 학교용지 시설결정해제 보류 icon<음성의 소리> "다닐 학교가 없는데, 남아 있는 아이들은 어쩌나" icon충북혁신도시 본성고 설립 확정 '낭보' … 교육부 최종 관문 '통과' icon사람들/ "남은 여정도 슬기롭게" … 본성고 설립 주역들의 소회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