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건강한 퇴소 축하합니다"…진천·음성 주민, 15일 우한교민 환송15일 환송식 피켓, 현수막, 쪽지 등으로 응원
퇴소 교민 손 흔들며 화답…"진천 잊지 마세요"
15일 오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코로나19(신종코로나)사태로 인해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1차 입국 우한 교민들의 건강을 기원하며 주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0.2.15/뉴스1 News1 김용빈 기자

"건강하고 밝은 일상으로 복귀하시길 기원합니다."

"건강하게 퇴소하심을 축하합니다."

충북 진천과 음성주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머물다 15일 퇴소한 중국 우한 교민 173명을 환송하며 건강을 기원했다.

진천·음성 주민 400여 명은 이날 오전 짙은 안개 속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모였다.

이들은 인재개발원 앞 상황실 한 켠에 마련한 '우한 교민에게 드리는 글' 게시판에 교민을 응원하는 쪽지를 써 붙이기도 했다.

퇴소 예정 시간이 다가오자 주민은 인재개발원 앞 도로 양쪽에 현수막과 피켓, 꽃 등을 들고 도열했다.

마침내 교민 탑승 버스가 지나가자 주민은 박수와 함께 손을 흔들었고 교민도 버스 안에서 함께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지난 2주간 격리됐던 중국 우한교민들이 15일 오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버스에 탑승해 퇴소하고 있다.2020.2.15/뉴스1 News1 김용빈 기자

한제희 진천 덕산읍이장단협의회장(60)은 "정부의 일방적인 인재개발원 수용 소식에 주민 반발이 일기도 했지만, 모두 우리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교민 수용을 받아들였다"며 "2주간 격리 생활을 한 교민을 생각하면 안타까운 마음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퇴소 뒤에도 이들이 건강하기를 기원하겠다"며 "교민께서도 진천을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근 주민 황모씨(35·여)는 "교민이 퇴소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아침 9시쯤부터 가족 모두가 나왔다"며 "교민들이 무사해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부터 사흘에 걸쳐 차례로 입소한 교민 173명은 바이러스 잠복기 2주를 무사히 넘겨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이들은 2주 동안 외부와 차단된 1인실에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하며 격리 생활을 했다.

환송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시종 충북지사 등이 함께 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