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충북 '중위소득 100%이하' 23만8000가구 긴급재난생활비 지원충북 전체 72만2000가구의 3분의1 수준, 가구원수별 차등 지원
1~2인 가구 40만, 3~4인 50만, 5인 이상 60만원, 1회 지원
이시종 충북지사가 24일 충북형 긴급재난생활비 지원과 관련한 비대면 브리핑을 진행 중이다.

충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충북형 긴급재난생활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24일 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매출감소와 소비심리 위축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도민 생활안정을 위해 충북형 긴급재난 생활비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도내 중위소득 100%이하인 23만8000가구다. 충북도 전체 72만2000가구의 약 3분의1 규모다.

지원액은 가구당 40만~60만원으로 1회 지원한다. 가구별로 1~2인 가구 40만원, 3~4인 50만원, 5인 이상 60만원을 차등 지원한다.

이미 코로나19 정부추경 지원 혜택(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신종감염병 생활지원비)을 받는 가구와 기존지원 제도 혜택(유급휴가비 지원, 실업급여 수급자, 긴급복지 수급자)을 받는 가구는 제외한다.

지원금은 지역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급하고, 3개월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지원자금은 1055억원으로 도와 시·군이 반씩 부담한다.

대상자는 주거지 읍·면·동사무소에서 신청하면 되고, 소득심사 후 지급여부를 결정한다.

도는 다음 달 추경예산에 관련 예산을 반영해 즉시 시행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도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브리핑을 열어 "이번 지원은 코로나19로 생계절벽에 맞닥뜨린 저소득가구에 포괄적이고 즉각적인 현금성 지원을 함으로써 당장 시급한 가정경제의 붕괴를 막고 지역경제를 활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충북형 긴급재난생활비 지원을 위해서는 충북도의회와 11개 시·군과 의회의 협조가 절실하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지원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제정은 물론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대책을 포함한 추경안이 도·시군 의회에서 통과되도록 전폭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충북시장군수협의회장 신분으로 참석한 한범덕 청주시장도 "충북 11개 시장·군수들도 뜻을 모아 '충북형 긴급재난생활비' 지원이 조속히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