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충북도, 코로나19 피해 저소득·차상위층 6만가구에 상품권 지급1인당 최대 52만원…5인가구 최대 166만원 지원
도 '긴급재난생활비' 중복 지원은 불가
충북도청.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저소득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오는 4~7월 상품권을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약 6만2000여가구다.

지원금액은 생계‧의료급여 수급가구를 기준으로 주민등록상 가구원 수에 따라 △1인가구 52만원 △2인 가구 88만원 △3인 가구 124만원 △4인 가구 140만원 △5인 가구 166만원이다.

대상자는 별도의 신청 없이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본인 서명 후 상품권을 받아 가면 된다.

노인이나 장애인 등 본인이 방문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은 통·이·반장이 대리 수령해 전달한다.

다만, 이 지원 사업 수혜자는 도의 '긴급재난생활비 지원' 대상에서는 제외한다.

이날 도는 도내 중위소득 100% 이하인 23만8000가구를 대상으로 '충북형 긴급재난생활비'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지원액은 가구당 40만~60만원으로 1회 지원한다. 가구별로 1~2인 가구 40만원, 3~4인 50만원, 5인 이상 60만원을 차등 지원한다.

권영화 도 생활보장팀장은 "국가 지원이 이뤄지는 계층은 도의 '긴급재난생활비' 중복 지원은 하지 않는다"면서 "전국 지자체가 모두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