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사람들/ 꽉 막혔던 ‘외국인노동자 자가격리’ 난제, 활로 찾는 ‘2인방’서효석 의원 “외국인노동자 자가격리 시설 필요, 대책은?”
허금 국장 “기업 자체 해결 원칙, 대책 마련해 볼 것” 진일보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해 지고 있다는 기대 속에, 음성군에도 외국인노동자들이 속속 유입되고 있다. 감염증 지역 확산을 원천봉쇄하는 방역망에 비상이 걸렸다.

현재 음성군은 입국한 외국인노동자에 대해 백야리 자연휴양림에 1~2일간 격리시켜 증상유무를 판단한 후, 무증상자는 각 기업체가 마련한 시설에서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하고 있다.

음성군이 직접 운영하는 별도의 자가격리 시설은 없다.

그러나, 각 기업체의 기숙사 형편상 1인실은 찾아보기 힘들고, 2~3명 또는 많게는 4~5명이 함께 쓰는 구조이다. 그나마 이런 기숙사 시설마저 부족한 업체가 다수인 것이 현실이다.

기업체의 자율에 맡기는 자가격리 조치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는 이유이다.

최근 입국시 무증상자로 분류됐던 사람들이 이후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전국적으로 발생하면서, 음성군으로 유입되는 외국인노동자들에 대한 철저한 자가격리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음성군 관계자는 본사와의 통화에서 “필요성은 느끼지만, 현실적으로 (주변 지역의 민원 등) 제한이 많다. 답답하다”며 현장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음성외국인도움센터에는 관내 많은 업체로부터 문의전화가 빗발치게 걸려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피아 센터장은 “음성군민의 10%에 달하는 외국인노동자들은 음성지역의 경제를 밑받침하는 중요한 인력”이라며 “혼란이 없도록 하루빨리 체계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좌)서효석 의원, (우)허금 경제산업국장

음성군의회 서효석 의원은 19일 제323회 임시회 군정질의를 통해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앞서 서효석 의원은 지난 15일 음성외국인도움센터를 방문해 현재 상황을 재점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서효석 의원은 “현재 5명이 입국 대기 중이고, 이달 말 경 10여 명이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관내 기업체의 자가격리 시스템은 마련되어 있지 않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가격리에 소요되는 비용은) 기업체에서 전액 부담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장소 문제는 음성군에서 해결해 주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허금 경제산업국장은 “내부적으로 검토한 바 있으나, (주변의) 민원 문제가 제기되면서 지정하지 못했다”며 “지금까지 기업체의 자체 해결을 원칙으로 했다. 절실하게 필요한 기업체가 있다면 향후 대책을 마련해 보겠다”며 진일보한 답변을 내놨다.

한편, 음성군은 전담 공무원을 배치시켜 14일간 집중적인 능동감시(자가진단앱, 전화로 매일 증상 확인 등)를 실시하고 있다. 별도의 자가격리 시설이 마련되면, 보다 효과적인 방역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보인다.

서효석 의원과 허금 경제산업국장의 주요 질의 답변 내용을 <음성의 소리>에서 전한다.

 

허진 기자  estimes114@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