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TV 음성의 소리
현장/ “상처를 맞댄 채, 한 몸이 된 느티나무”…천년의 사랑 ‘연리근’충북혁신도시 옛말공원 새단장, 사랑의 연리근 나무
음성군의회 서형석 의원, 치유와 휴식의 공간 인터뷰

새롭게 단장된 충북혁신도시 옛말공원(원내는 음성군의회 서형석 의원)

충북혁신도시 내 옛말공원이 새롭게 단장됐다.

음성군 맹동면 두성리 1125번지 일원에 조성된 옛말공원은 그동안 사방이 막혀있어 주민들이 이용하지 못했으나 공원 내 특색 있는 보호수인 느티나무를 활용해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원으로 새롭게 조성됐다.

옛말공원에 있는 느티나무는 두 개의 나무뿌리가 하나로 연결돼 부부가 마치 부둥켜안고 있는 형상으로, 마을 사람들은 이 나무 덕분에 지역주민 모두 부부금술이 좋다고 회자되어 ‘부부 느티나무’라고도 명한다.

또 두 개의 나무뿌리가 하나로 연결돼있는 점에서 ‘연리근 나무’라고 부르기도 한다.

앞서 음성군은 느티나무 주변으로 가족과 연인 간의 사랑을 상징하고 확인하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공원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난해 11월 착공해 지난 18일 준공했다.

충북혁신도시 옛말공원 연리근 느티나무

27일 현장 소개에 나선 음성군의회 서형석 의원은 “수 백년 전부터 마을의 수호신으로 모셔왔던 느티나무”라며 “그동안 정상적인 관리가 되지 않아, 주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리근 느티나무를 충북혁신도시의 랜드마크로 만들어 보자는 취지로 시작했다”며 “코로나19로 답답한 마음을 옛말공원에서 힐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옛말공원에는 다양한 수목과 잔디, 초화류가 식재됐고, 공연 무대와 나선형 계단 등을 설치해 버스킹, 축제 등 주민들이 문화와 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각종 LED조명과 방범용 CCTV를 설치해 밤낮 구분 없이 안전하게 산책과 휴식을 할 수 있고, 산책로와 연리근 포토존, 거인의자 포토존 등을 설치해 주민들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치유와 휴식의 공간, 충북혁신도시 옛말공원의 모습을 <음성의 소리>에서 소개한다.

새롭게 조성된 옛말공원의 주·야간 모습. (제공=음성군)

허진 기자  estimes114@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