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충북 ‘거리두기 3단계+α’ 4주 연장…“9월 코로나 극복 기로”백신접종 시 최대 8인까지 사적모임 허용
요양시설 면회·결혼식장 하객 규제 완화

충북도는 추석 전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α를 다음달 3일까지 4주간 추가 연장한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추석 명절이 다가오고 벌초와 성묘 등 이동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이같이 조치했다.

추석 특별방역대책을 담은 정부의 분야별 기본방역수칙에 도 여건에 따라 일부 수칙을 조정 시행하기로 했다.

먼저 사적 모임은 이전과 같이 4명을 유지한다. 예방접종을 마치면 최대 8명까지 가능하며 추석 연휴에도 동일하게 적용한다.

요양병원이나 시설은 오는 13일부터 26일 기간에 환자와 면회객 모두 예방접종을 완료하면 접촉 면회가 가능하다.

공연은 회당 50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정규 공연장은 좌석 두칸 띄우기, 임시 공연장은 6㎡당 1명으로 운영한다.

결혼식은 49명까지 입장 가능한데, 식사를 제공하지 않으면 99명까지 허용한다.

500㎡ 이상 상점이나 마트 등은 반드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고 관리해야 한다.

유흥시설과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등 다중 이용시설은 기존과 동일하게 22시 운영을 제한한다.

이외에도 전국단위 행사 금지 강력권고, 타시도 가족 방문 또는 초청 자제 등은 유지한다.

도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과 경제적 피해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석 연휴가 있는 9월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로에 있는 시기"라며 "거리두기 연장이 부득이한 조치임을 양해해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출처 뉴스1

ⓒ News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