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음성군 청년농업인, 일냈다” … ‘생극양조’ 유기농 수제맥주 본격 출시4가지 종류 …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판매
수제 맥주 제품개발 및 상품화 시범사업
청년 농업인 지원 결실, 지난달 중순부터 생산
음성군의 '생극양조'가 국내산 원료를 이용한 유기농 수제맥주를 본격 출시한다.

음성군 지역의 양조회사인 ‘생극양조’가 유기농 수제맥주를 생산, 판매한다.

생극양조(대표 허성준)는 국내 육성 원료곡을 활용한 수제 맥주를 생산·판매하고자 하는 청년 농업인이 뜻을 모아 설립된 법인이다. 

3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추진한 ‘국내육성 벼 품종 이용 수제 맥주 제품개발 및 상품화 시범사업’을 수행하는 생극양조가 사업비 4억원을 지원받아 설치한 수제맥주 제조시설을 통해 2년여 만에 상품화에 성공했다.

국내 수제맥주 시장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원료의 수입 의존도가 매우 높아 매년 수입량이 증가하고 있어 국내산 원료곡을 이용한 수제 맥주 생산이 절실했다.

(오른쪽) 생극양조 대표 (제공=음성군청)

이에 농촌진흥청과 충북농업기술원, 음성군농업기술센터는 수제맥주 제품개발 및 상품화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이후, 청년 농업인으로 구성된 농업회사법인 생극양조는 유기농 인증 농경지에서 생산된 벼와 보리 등을 이용해 다양한 제품개발에 성공해 ‘유기농 수제맥주’를 생산하게 됐다.

지난 2년간 가장 좋은 맥주를 생산하기 위해 생극양조는 400여 차례의 시제품 연구에 매진한 결과, 4가지 시제품을 개발하고 지난달 중순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완성된 수제맥주는 지역 곳곳의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매장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출시 제품은 싱글몰트 라거, 라이스에일, 오트에일, 엠버에일 등 총 4가지 제품이다.  

수제맥주는 9만9000㎡(약 3만평) 크기의 생극양조장의 보리밭에서 직접 재배한 맥주보리로 맥주 주원료인 맥아를 만들고, 맥즙과 홉, 효모를 배합해 만든다.

생극농협 로컬푸드 판매장 (제공=음성군청)

허성준 생극양조 대표는 “대부분의 수제맥주 제조업체에서는 맥주의 원료인 맥아(싹튼 보리)와 홉을 수입산에 의존하고 있지만, 생극양조는 국내산 유기농 보리로 만들어 수제맥주 마니아들에게 양질의 우수 상품을 계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군 농업기술센터 이순찬 소장은 “생극양조의 경우처럼, 농산물 생산에 그치지 않고 가공까지 직접 수행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청년 농업인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청년 농업인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농업발전을 이끌도록 계속해서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유기농 수제맥주가 생산된다는 소식에 국내 맥주 유통업체에서는 제품을 공급받기 위해 문의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