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낙선 축하드립니다" 조합장 당선인 딸이 떨어진 후보에게 보낸 문자선거 후 당선인 딸이 상대 후보에 비난 문자 보내
21일 충북 충주의 한 농협 조합장 선거 후 당선인 딸이 낙선 후보에게 보낸 문자가 파문이 일고 있다.2023.3.21/뉴스1

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떨어진 후보가 낙선 축하 문자를 받은 게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충북 충주 A농협 조합장 선거에 출마했던 B씨는 지난 9일 인신공격적 문자를 받았다.

당선자가 낙선자를 위로하는 게 인지상정인데, 외모 비하 발언까지 하면서 조롱하는 건 참을 수 없다는 게 B씨의 설명이다.

B씨가 받은 문자는 "먼저 낙선되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라는 구절로 시작한다.

자신을 당선인 딸이라고 소개한 C씨는 "선거가 끝나기만을 기다렸다"면서 "아무리 돈에 눈이 멀고 조합장에 눈이 멀어도 그렇게 선거운동을 하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당신 같은 사람이 그렇게 더러운 입으로 (당선인을) 말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검은 머리 짐승은 거두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 있듯 당신은 머리가 다 빠져도 조합장은커녕 지금의 일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C씨는 "역지사지로 생각해 보라"면서 "아무리 선거기간이라도 선거운동을 그렇게 더럽게 하는데 제가 느꼈던 기분 똑같이 느껴보시라"라고 썼다.

끝으로 C씨는 "마지막으로 정말 낙선되신 것을 진심을 다해 축하드립니다"라고 다시 한번 적었다.

B씨는 문자를 받고 며칠 뒤 "어떤 선거운동을 더럽게 했다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알려주길 바란다"라며 "선거 기간 아버지(당선인)에 대한 험한 말을 한 번도 한 적이 없고, 만약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퍼뜨렸다면 저에 대한 심각한 모독임으로 그냥 넘어가기는 힘들 것 같다"고 정중한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자 C씨는 "제가 감정이 격해져서 어리석게 참지 못하고 함부로 말씀드린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며 "죄송합니다"라고 답변했다.

B씨는 당선인 자녀가 낙선자를 조롱하는 것으로 참을 수 있는 정도를 넘었다며 형사고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들은 한 조합원은 "어떻게 당선인 딸이 낙선자에게 그런 문자를 보낼 수 있냐"면서 "해도 해도 너무하다"라고 말했다.

A농협은 B씨를 비롯해 모두 3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당선인과 2위 후보 표 차이는 불과 15표에 불과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