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TV 음성의 소리
영상/ ‘진선생 집밥 만들기’ … 충도4리 진숙자 이장, 손맛 전수소이면, 다문화 결혼이주여성·청년 일일 요리수업

/사진제공=음성군청.

소이면은 4일 다문화 결혼이주여성 및 1인 청년 가구, 지역주민 등 15명이 참여한 가운데 일일 요리수업을 열었다.

이번 프로그램은 양성평등 문화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소이면 주민자치 회의실에서 충도4리 진숙자 이장의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이날 다문화 결혼이주여성 및 지역 1인 가구 청년 및 주민이 참여해 간단한 밑반찬(오이소박이, 깻잎장아찌, 김무침 등)을 만들며 건강한 식사의 즐거움을 느끼고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제공=음성군청.

진숙자 이장은 소이면의 크고 작은 행사나 동네잔치에 초청될 정도로 소문난 손맛을 자랑하는 요리꾼으로 그 이름이 알려졌다.

진숙자 이장은 "농촌 지역에 정착한 다문화 결혼이주여성들과 1인 청년 가구들이 즐겁고 재미있게 반찬을 만들면서, 집밥의 기초를 익히고 건강한 식생활을 유지해 따듯한 한 끼를 해결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염규화 소이면장은 "맛있는 즐거움과 따뜻한 마음들이 모여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소이면이 되도록 앞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사진제공=음성군청.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