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스포츠 레저
이영옥 시인, 시집 <그리움은 그리움을 낳고> 발간2003년 한국 귀화 조선족…“고향과 부모를 그리는 마음 담아”

내 고향 그쪽 도문강 / 나라와 나라 사이를 흐르는 두만강 / 그 시절 세월 따라 탄생한 / 연변조선족자치주도 / 강물처럼 흘러 흘러 그곳이 / 내 고향이다 / 수많은 사람이 생사를 함께 한 두만강 / 오늘도 생계를 찾아 오르고 내린다 // <두만강>

(제공=음성군청)

중국 길림성에서 태어나 2003년 한국으로 귀화한 조선족 이영옥 시인(사진)이 시집 <그리움은 그리움을 낳고>를 발간했다.

이영옥 시인은 금왕읍사무소 시 창작 교실에서 시심을 키우고 학습하며 2021년 문단에 등단했다.

이영옥 시인은 “고향 연변을 떠나온 지 20년이 되는 올해 고향과 돌아가신 부모를 그리는 마음을 시집으로 펴내면서 멍울진 그리움을 풀어내 기쁘다”고 말했다.

시집의 표지는 ‘다시 만날 때까지’의 꽃말을 담은 벌노랑이꽃으로 장식하고 1부 울음과 웃음이 어린 창으로, 2부 타향에도 정이 있고 사랑이 있다, 3부 강물처럼 흘러 흘러, 4부 날이 가고 달이 가도, 5부 거울 앞에 앉아 등 총 88편으로 총 120쪽이다.

시집의 발문을 쓴 증재록 시인은 이영옥 시인에 대해 “내일을 내다보며 웃음 짓는 시인”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영옥 시인은 ’연변의 지금‘이란 뜻을 담은 ‘연지’를 필명으로 짓거리시문학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금왕읍 무극리에서 ‘시골추어탕’이라는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