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김영환 도지사 주민소환 음성군 본부 ‘출범’ … 서명운동 본격 돌입김영환 지사 주민소환 운동 음성군 본부 발대식, 본격 가동
한경표 대표 “정치적 이념이 아닌 실패한 정치에 대한 문제”
12월 12일까지 20만명 서명 목표 · 지역사회 찬반 논란 가열
김영환 도지사 주민소환 운동본부 음성군 본부' 발대식이 지난 22일 열렸다.

충북도정 역사상 최초로 ‘도지사 주민소환 운동’이 본격 추진되는 가운데, ‘김영환 도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 음성군 본부 발대식’이 지난 22일 금왕읍에서 열렸다.

이날 발대식에는 이현웅 충청북도 청구인 대표, 한경표 음성군 청구인 대표를 비롯 주민소환 추진에 뜻을 같이하는 음성지역 인사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주민서명운동도 전개됐다.

앞서 김영환 충북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 준비위원회는 지난 8월 7일 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 도정 역사상 처음으로 도지사를 주민소환해 심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준비위는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하는 김 지사는 오송참사 당시 직무를 유기했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충북도정의 신뢰를 무너뜨렸다”고 지적했다.

또 “친일파 발언으로 애국충절의 고장 충북의 명예를 실추시켰고, 제천 산불 당시 술자리 파문으로 도민의 마음을 부끄럽게 만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주민소환만이 무책임하고 정의롭지 못한 도지사를 직접 처벌할 수 있다. 도지사를 소환해 충북의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주장했다.

지난 22일 음성군 금왕읍에서 전개된 '김영환 지사 주민소환 서명운동 모습.

주민소환제는 주민들이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의원 등에 대해 소환투표를 실시해 결과에 따라 해직시키는 제도다.

주민소환 투표를 위해서는 120일 동안 충북지역 유권자의 10%인 13만5438명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서명 기간은 12월 12일까지이다.

지난해 말 기준 19살 이상 충북지역 유권자는 135만4373명이다.

서명자 수가 요건을 충족하면 선관위는 주민소환 투표를 발의하고 김 지사 해직을 위한 투표가 진행된다.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 투표, 과반 찬성으로 확정된다.

준비위는 10월 11일 시·군 지역 운동본부와 통합한 주민소환운동본부를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운동본부는 20만 명을 목표로 충북 각 시군에서 서명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경표 음성군 청구인 대표는 “정치적 이념이 아닌 실패한 정치에 대한 문제다. 운동본부에서 음성군민들의 분노를 녹여내는 역할만 잘 해낸다면 충분히 숫자를 채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발대식을 기점으로 10만 음성군민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서명운동에 돌입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2일 음성군 금왕읍에서 전개된 '김영환 지사 주민소환 서명운동 모습.

한편 김영환 충북지사 주민소환을 둘러싸고 지역사회의 찬반 논란도 가열되고 있다.

지방의회에서는 여야 간 대리전이 벌어졌고, 시민단체나 경제단체의 여론도 양분됐다.

국민의힘 소속 지방의원들은 같은 당인 김영환 지사 엄호에 나섰다. 충북도의회와 각 시군의회는 일제히 반대 성명을 냈다.

“주민소환이 수해 수습으로 지친 지역사회를 분열시키고 도민의 불안과 갈등을 조장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반면,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들은 “김 지사 주민소환은 정당에서 주도한 것이 아니다. 분노한 도민의 울분이며 법적으로도 정당하다”며 맞받아치고 있다.

지난 22일 음성군 금왕읍에서 전개된 '김영환 지사 주민소환 서명운동 모습.

시민·경제단체 등의 여론도 엇갈리고 있다.

충북기업인협회는 “기업인의 입장에서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충북도는 중소기업의 경제 협력 파트너일 뿐 아니라 지원 주체이기 때문에 충북도 파행은 충북경제 파행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반대로 충주시민연대는 “김 지사 당선 이후 충북도정은 혼선과 혼란, 분노와 좌절의 연속이었다.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하는 본연의 직무를 내동댕이 쳤다”며 지지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주민소환에 투입되는 예산은 서명 위법행위 감시 비용 26억4400만원과 투개표 비용 117억원 등 총 143억여 원으로 전액 도비로 충당된다.

고병택 기자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