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충북선 고속화, 기본계획 확정 고시 … 차세대 고속열차 EMU 도입국가 고속철도망 X축 완성, 충북도 전국 2시간대
청주-충주 20분대 생활권 실현, 2031년 개통 예정  
충북선 고속화 노선도/제공=충청북도.

국토교통부가 지난 1일 충북선 고속화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4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청주공항에서 제천 봉양까지 연결되는 총연장 85.5㎞에 기존 충북선을 직선화 개량하는 것으로 총사업비 1조 9,058억원을 투자해 203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충북선 고속화는 기존 국가 발전축인 경부축이외에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강호축을 통해 새로운 국가성장 동력을 만들어야 한다는 충북의 제안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이에 2019년에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총사업비 1조 2,807억원으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됐다.

충북선 고속화 노선도/제공=충청북도.

이후 국토부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충북도의 노력으로 노선의 고속화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삼탄~연박 구간 직선화, 달천구간 교량 신설‧직선화 등이 추가 반영되어 6,251억원이 대폭 증액된 총사업비 1조 9,058억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올해 세부 행정절차를 마치고 내년 상반기 중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026년 하반기에 착공하여, 2031년에 개통할 예정이다.

운행계획은 충북선 운행 구간인 대전~제천 노선이 장래 무궁화 대체 열차인 EMU150 열차로 일 11회, 기존 일 1회 운행하던 서울~제천 구간은 일 4회로 운행된다.

국가 X축 고속철도망 실현을 위한 목포~강릉 구간은 차세대 고속열차인 EMU260이 일 5회 운행될 예정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완성되면 오송역은 명실상부한 국가 X축 고속철도망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강릉 및 목포가 2시간대 접근이 가능하게 되어 충북을 중심으로 국정과제인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이 실현될 전망이다.

충북도 내에서도 청주-충주 20분대, 청주-봉양 40분대로 통행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도 강성환 균형건설국장은 “내륙도인 충북이 충북선 고속화를 통해 강원과 호남을 연결하는 국가 X축 철도망이라는 새로운 성장축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그 중심에 충북이 서게 됐고, 남북으로 길게 형성된 충북을 봤을 때도 시‧공간적 결속력을 더욱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이 조기 준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병택 기자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