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연재
<재산신고> 음성군의원 1인 평균 10억 넘어 … 김영호, 25억 ‘1위’
(위)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안해성, 서효석, 박흥식, 유창원, 송춘홍, 최용락, 김영호, 조천희 의원.

충청북도공직자윤리위원회 28일 충청북도 11개 시·군의회 의원에 대한 '2024년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올해 신고내역에 따르면 음성군의회 8명 의원의 재산총액은 약 81억2339만원으로, 1인 평균재산액은 약 10억1542만원으로 나타났다.

최고 자산가는 25억7654만원을 신고한 김영호 의원(국힘)이 차지했다. 김 의원의 재산은 지난해 신고액 대비 2억5133만원 감소한 것으로, 본인 소유의 일부 부동산의 공시지가 하락이 요인이 됐다.

전년 대비 재산이 증가한 의원은 안해성 의원(국힘)이 2억8860만원(3,240만원↑), 서효석 의원(민주)이 7억4824만원(5,865만원↑), 박흥식 의원(국힘)이 4억5031만원(5,776만원↑), 송춘홍 의원(국힘)이 3,173만원이 늘어나 7억555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반면 조천희 의원(민주)은 8,001만원이 감소한 10억7885만원을, 최용락 의원(민주)은 1,230만원이 감소한 9억4079만원을 신고했다.

유창원 의원(국힘)은 4,827만원이 감소한 12억8456만원을 신고했다. 유 의원 신고한 재산내역은 본인 예금 507만원을 제외하면 대부분 부모 소유의 토지, 건물, 예금 등이 차지했다.

한편 조병옥 군수는 지난해 12억2113만원에서 3,310만원이 증가한 12억5423만원을 신고했다.

노금식 의원(국힘)은 지난해 신고액 11억3467만원보다 2억4937만원이 줄어든 8억8530만원을 신고했다. 

이상정 의원(민주)의 신고액은 지난해 14억4764만원에서 3억3511만원이 증가한 17억8275만원이다.

고병택 기자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