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연재
[류정의 인성을 넓히는 고전 이야기] 宋襄之仁 송양지인

宋 : 송나라 송  襄 : 도울 양  之 : 갈 지  仁 : 어질 인
① 쓸데없는 인정을 베푸는 것의 비유
② 무익한 동정이나 배려를 뜻함 
송나라 양공(襄公)의 인정이라는 뜻.

 

이 이야기는 십팔사략에 수록되어 있다. 

중국 춘추시대 주나라 양왕 2년, 송(宋)나라 환공(桓公)이 세상을 떠났다. 

환공이 병석에 있을 때 태자인 자보(玆父)는 인덕(仁德)이 있는 서형(庶兄) 목이(目夷)에게 태자의 자리를 양보하려 했으나 목이는 굳이 사양했다. 

그래서 자보가 위(位)에 올라 양공이라 일컫고 목이를 재상에 임명했다.

그로부터 7년 후(B.C.643) 춘추의 첫 패자인 제(齊)나라 환공(桓公)이 죽고 송나라에는 운석이 떨어졌다. 

이는 패자가 될 징조라며 양공은 야망을 품기 시작했다. 

그는 우선 여섯 공자들 간에 후계 다툼이 치열한 제나라로 쳐들어가 공자 소를 세워 추종 세력을 만들었다. 

이어 4년 후에는 송(宋)ㆍ제(齊)ㆍ초(楚) 세 나라의 맹주(盟主)가 되었다. 

목이는 ‘작은 나라가 패권을 다투는 것은 화근’이라며 걱정했다.

이듬해 여름 양공은 자기를 무시하고 초나라와 통교한 정나라를 쳤다. 

그러자 그 해 가을 초나라는 정나라를 구원하기 위해 대군을 파병했다. 

양공은 초나라 군사를 홍수(泓水; 하남성 내)에서 맞아 싸우게 되었는데 전군이 강을 다 건너 왔는데도 공격을 하지 않았다. 

목이가 참다못해 진언했다.

“적은 많고 아군은 적으니 적이 전열을 가다듬기 전에 쳐야 하옵니다”

그러나 양공은 듣지 않았다.

“군자는 어떤 경우든 남의 약점을 노리는 비겁한 짓은 하지 않는 법이오”

양공은 초나라 군사가 전열을 가다듬은 다음에야 공격 명령을 내렸다. 

그 결과 열세한 송나라 군사는 참패했다. 

그리고 양공 자신도 허벅다리에 부상을 입었고 그것이 악화되는 바람에 결국 이듬해에 죽고 말았다.   

전쟁의 목적은 승리다. 

나라의 운명을 내걸고 싸우는 전쟁에서 분에 넘치는 인을 지키다가 결국 전쟁에서 참패한 양공을 조롱하는 의미에서 나온 이야기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