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충북, 코로나 피해 농가에 최대 5000만원 융자
충북도청.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재해대책경영자금 42억원을 융자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농업인(가족 포함)이 코로나19 확진 또는 의심으로 격리되거나 내·외국인 등 작업에 필요한 보조인력 수급 차질로 정상적인 영농활동이 어려운 농가다.

작목별 경영비를 기준으로 농가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대출조건은 고정금리 1.8% 또는 변동금리 1.21%다. 대출기간은 1년이며, 과수농가는 3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희망자는 읍·면·동행정복지센터나 시·군의 확인을 거쳐 지역농협에 신청하면 된다"고 말했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