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농민단체 "충북형뉴딜 아닌 직접지불로 재난지원하라"
충북도청.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은 21일 성명을 내 "충북도는 충북형뉴딜이 아니라 지역화폐 직접지불로 재난지원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충북형뉴딜은 충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한 지역경제 조기회복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마을 안길 포장과 하수도‧배수로 정비, 마을회관 건설 등 생활밀착형 사업이나 고용 창출 효과가 큰 주민숙원 사업이 대부분이다.

충북도연맹은 "충북의 뉴딜은 흡사 동네마다 슬레이트 지붕을 올리고 마을안길을 콘크리트로 포장하던 새마을 사업을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북도가 이 사업을 하는 것은 직접지불 지원이 '퍼주기식 사업'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지역경제 선순환 등 긍정적 효과가 눈앞에 드러나고 있다"며 "충북도는 충북형뉴딜이 아닌 재난지원금 직접지불로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을 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